건강한 당분 섭취를 위해서 사용하는 다양한 식재료들이 있는데

그 중 올리고당을 이용한 2가지 요리를 배우는 시간이었다.

 

조리실에 준비되어 있는 앞치마와 조리도구들.. 특히 요 앞치마는 탐이 난다는^^

 

처음 수업에 참가한지라 사진찍기 보다는 수업에 열참하였는데... 후기를 등록하려니 사진이 아쉽아쉽..

 

삼겹살 수육을 후라이팬에 튀기듯 색을 입힌 후 올리고당이 추가된 양념장에 조려준다.

실습과정에서 색을 예쁘게 낸다고 너무 바짝 튀겨주고 나니 고기가 넘 딱딱해져서 이 부분은 조심~

 

이건 쌤이 만들어 플레이팅해주신 건데..  역시 플레이팅은 생명^^

 

돌나물은 초고추장에만 먹었는데... 이렇게 다른 양념장으로 먹게되니 생각보다 꽤 괜찮았다..

2인 1조로 만들어 올 클리어 하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제품 선물 받아 돌아왔다.

 

두부스테이크 사이에 넣은 떡갈비스타일의 고기에 나물을 너무 많이 넣으면 저렇게 부서져 버리니 적당히 넣어주고..

익히기 전에 전분을 너무 부족하게 넣지 않아야 부서지지 않는다는..

 

 

"위 제품을 홍보하면서 CJ제일제당으로부터 쿠킹클래스 서비스 및 제품을 무료로 제공받았습니다"

Posted by SUN sun sun..

익히 알고 있던 백미 햇반이 아닌 잡곡밥으로 판매되고 있는 햇반으로 수업을 진행한다.

이미 대기실에는 레시피 2개가 정리되어 있다.

이곳은 쿠킹클래스가 완료된 후 식사를 하는 장소가 되기도 하는 곳이다.

 

오늘 수업은 [그릴치킨 웜 잡곡샐러드] & [아란치니] ~

 

 

발골된 닭다리 살에 칼집을 넣은 후 마리네이드해주고

깻잎을 주재료로 한 깻잎페스토를 믹서기로 갈아 만들어준다.

깻잎 외에도 냉이, 참나물, 시금치 등의 향이 있는 채소로 만들 수 있다고 한다.

익히 들어 왔던 바질은 사실 너무 비싸서ㅠㅠ

이 상태에서 오일을 덮어 냉장보관하면 1주일, 조금 더 오래 보관하고 싶다면 채소를 데쳐내어 만들면 보관기간이 길어진다고 한다.

 

마리네이드 된 닭은 후라이팬에 기름을 두른 후 앞뒤가 노릇노릇하게 구워내고 오븐에 10분간 추가로 구워준다.

데운 잡곡밥에 피망, 데친 마늘쫑, 견과류 등의 재료에 깻잎 페스토를 넣어 버무려 접시에 담아 구워진 닭은 올리면 끝~~

 

아란치노는 이탈리아어로 오렌지라는 뜻이라고 한다. 색상을 내기 위해서 빵가루는 곱게 갈아 사용하도록 한다. 데운 잡곡밥에 깻잎 페스토를 섞은 후 속을 만들어 넣어 꽉꽉 다져 아란치노 모양을 만든다.

 

밀 -> 계 -> 빵 순서로 가볍게 덮어준 후

기름에 튀겨주듯 색을 낸다.

 

요리 완성~ 역시 데코가 생명^^

이건 쿠킹클래스 중 강사님이 만든 요리..

이건 파트너와 함께 직접 만든 완성품^^

 

나란히 앉아 식사를 마친후 양손 무겁게 선물을 받고 귀가하였다.

 

시간도 적당하고 집에서 쉽게 도전할 수는 있지만 직접 생각해서 실행하지는 않는 요리라서 확실히 수업을 하고 나면 응용력이 좋아지는 것 같다. 아이가 좋아할 만한 아란치노는 사이즈를 조금 줄여 도전해볼만한 듯^^

 

"위 제품을 홍보하면서 CJ제일제당으로부터 쿠킹클래스 서비스 및 제품을 무료로 제공받았습니다"

 

Posted by SUN sun su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