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개월차에 아랫니가 나기 시작해서 너무 이르게 나는건 아닐까 싶었는데...

빨리 나면 빨리 빠진다더니... 이제 만5년하고 3개월이니 63개월차에 연서의 아랫니가 빠졌다.

시작은 유치원 체육활동 시간에 턱을 허들같은 바에 심하게 부대와서 6개의 이가 흔들렸는데,

파노라마를 찍어보니 아랫니는 영구치가 많이 올라와 있었고, 윗니는 아직도 먼 이야기였다.

그래서 달래고 지내고 있었는데..

지난주부터 좀 더 흔들리더니... 이제 제법 많이 흔들리더라.

치과에서 뽑기 싫다고 썬양보고 뽑으란다ㅠㅠ

이는 너무 조그마하고 반들반들하여 잡히지도 않는데 뽑을 재간이 없어 열심히 흔들어주기만~

 

오늘은 많이 불편한지.. 연서가 직접 뽑아보겠다고ㅋㅋ

이리해도 저리해도 안되니 치아에 실을 감아 줬더니 아무생각없이 그냥 훅 잡아 당긴다.

이를 뽑는다는 것이 무엇인지 잘 모르니.. 그냥 잡아당기라고하니 잡아당기기는 하는데..

별 생각없이 확~ 잡아당겨서 한방에 성공^^

 

준비해놓은 거즈로 지혈하고 이리저리 빠진이를 구경하냐고 재미지는구나~

 

버리지 말아달라고 사정사정을ㅋㅋ

안그래도 버리지 않을거다!!

유치보관함 사줘야겠군..

Posted by SUN sun su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