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찍 준비하고 나가야 싱가포르패스 1일권을 풀데이로 쓸 수 있다고 생각했는데...

연서와 본격적으로 자유여행을 처음 진행하다보니 쉽지 않다ㅠㅠ

조금 늦게 준비해서 나가면서 일정중 하나를 포기하면 조금 더 아이와 쉽게 지낼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다.

 

싱가포르 동물원으로 가는 방법 중 앙모키오역까지 MRT를 타고 이동한 후 앙모키오 역에서 택시를 이용하는 방법을 선택!

하지만 앙모키오 역에서 택시를 타는 것은 그리 쉽지만은 않더군..

결국 20분 이상을 기다리다 길건너 버스인터체인지로 가서 138번 버스를 이용했다.

이와중에 동물원에서 먹을 빵도 몇개 사고.. 음료는 이미 보냉가방에 한가득^^ 

지금부터 익스플로러패스의 사용은 시작되었다.

동물원 티켓에 트램이 포함되었는줄 알았는데... 별도로 끊어야한다는 사실을 뒤늦게 알고 추가 구매했다.

트램비용은 5달러.. 요렇게 10달러 추가비용 결제하고 동물원 입성~

 

아니.. 이게 뭐길래 연서는 어디를가나 이 손잡이를 놓지 못하는지ㅋ

 

너무 넓어서 일부는 걷고 일부는 트램으로 이동하기 위하여 지도부터 펼처 보았다. 

자유롭고 넓디넓은 동물원으로 유명하다는 싱가포르 동물원..

 

이곳을 찾은 이유중 가장 큰 이유가 바로 이 물놀이장인데...

정작 연서는 물이 무섭다고 도망다니기만 해서 아쉬웠다.

 

길게 시간을 끓어도 연서는 그닥 흥미로워하지 않아서 SUN양이 직접 데리고 이리저리 돌아다니면서 놀려주다가 결국 시간이 아깝다는 생각만ㅠㅠ

그나마 그 옆에서 직접 말에게 먹이는 주는 것에는 상당한 흥미를 보여줘 다행이군..  

 

또 다시 손잡이를 돌리는 연서ㅠㅠ

 

잠시 더위를 피하고 다시 출발~

 

 

 

이정표 속의 이런 디테일은 참 괜찮은 아이디어라고 생각했다.

 

 

Posted by SUN sun sun..